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공예품 전시관, ‘선선, 한 여름’ 기획전 진행
상태바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공예품 전시관, ‘선선, 한 여름’ 기획전 진행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7.2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 전주공예품전시관(이하 전시관)이 한국문화재재단·국립무형유산원과 함께 ‘선선, 한 여름’ 기획전을 8월 22일까지 진행한다. ‘선선, 한 여름’이란 주제로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과거 선조들이 자연을 거스르지 않으며 여름 무더위를 나기위해 곁에 두고 사용했던 공예품들을 선보여 관람객과 시원함을 나누고자 기획됐다.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인증하는 ‘전승공예품 은행제’ 작품들로 국가무형문화재의 작품뿐 아니라 전통 공예기술을 전승 받은 전승공예가, 전승교육사, 이수자의 작품까지 약 20여 점을 만나 볼 수 있다. 전시된 공예품의 제작자는 총 15명의 공예가로 각각 유기장, 궁시장, 사기장, 선자장, 소목장, 자수장, 윤도장의 전승자들이다. 총 7개 분야의 공예품이 한 자리에 전시돼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국가무형문화재 제 128호 김동식 선자장은 수백번의 손길이 거치는 과정을 홀로 제작하며 공예품 하나를 완성한다. 이런 장인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합죽선은 전통공예의 정수를 느끼게한다. 김선태(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국가로부터 인정받은 전승자의 다양한  공예품을 한공간에서 관람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전승공예품의 진가가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전주공예품전시관(공예문화산업팀장 김혜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운영한다”며 “전시관의 방역 수칙에 따라 질서있게 작품을 관람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로 부득이 현장을 찾지 못할 경우 온라인 전시 영상을 통해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유튜브 검색창에 ‘전주공예품전시관’ 또는 ‘선선, 한 여름’을 검색해 시청하면 된다. 

전주한옥마을에 위치한 전주공예품전시관 전시 2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관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공예품전시관(063-281-1610)에 문의하면 된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