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15:49 (화)
전북도, 농지 이용 실태 조사 본격 추진
상태바
전북도, 농지 이용 실태 조사 본격 추진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7.2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외 거주자· 농업법인 소유 집중 실시

 

전북도는 도내 2만5000ha(18만 필지) 농지의 소유·이용 실태를 집중 점검하기 위한 농지이용실태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22일 도에 따르면 올해 농지이용실태조사는 지난 16일부터 11월 말까지 추진할 계획으로 작년과 비교해 기간이 대폭 늘었으며, 각 시군은  조사농지 확정 등 자체 시행계획을 수립해 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대상은 그간 투기적 요소로서 농지법 위반 행위로 논란이 돼온 관외거주자 및 농업법인(농업회사법인, 영농조합법인) 소유농지 2만5천ha(18만 필지)다.

특히 농업법인 소유농지는 전수조사로 농업경영 여부 뿐만 아니라 농지소유 요건 준수 여부도 점검할 계획이다. 

조사 항목으로 불법 임대차 및 농업경영 여부, 최근 농지법 위반 사례로 지적돼 온 농막, 성토 관련 실태, 태양광 시설이 설치된 농업용시설(축사·버섯재배사 등)의 농업경영 여부 등이다.

농지 불법 소유·임대차, 무단휴경 등 농지법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향후 청문절차를 거쳐 ‘농지 처분의무 부과’ 등 행정조치와 고발 조치를 추진한다.

신원식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지이용실태조사를 면밀히 추진해 헌법상 경자유전의 원칙을 실현하고 농지원부 현행화 작업과 연계 추진을 통해 농지관리 체계를 확립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 농지원부 일제정비 대상은 관내 80세 미만 소유 농지 및 ’20년 잔여물량(관내 80세 이상 및 관외거주자 소유농지)이다. 총 723,441필지 중 550,247필지를 정비해 76% 정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