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국립민속국악원, 24일 수궁가 31일 춘향전 선보여
상태바
국립민속국악원, 24일 수궁가 31일 춘향전 선보여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7.2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서 펼쳐지고 있는 '판소리마당 소리 판'이 오는 24일 수궁가와 31일 춘향가를 선보인다. 24일에 만날 판소리는 ‘신진원의 수궁가’이다. 신진원씨는 중앙대학교 재학당시 전체 수석입학 및 4년 장학생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이후 국립극장 차세대 명창 선정, 대한민국 인재상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현재 국립부산국악원 단원으로 재직하면서 브랜드공연 주연을 맡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재원이다. 미산제 수궁가는 특유한 애원성과 쉰 듯한 수리성이 특징인 미산 박초월 명창이 완성한 바디로 서민적 정서가 잘 녹아있다는 평을 받고 있는 소리제이다. 

31일은 ‘방수미의 춘향가’이다. 방수미씨는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올해의 젊은 예술가의 상, 2016년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 대통령상, 2018년 KBS 국악대상 판소리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국립민속국악원 창극단 지도단원으로 재직 중이며, 국악방송 온고을 상사디야 진행, 대중가수와의 협업, 창극 작창 등 다양한 영역을 오가며 관객들과 소통하고 있는 소리꾼이다. 이번 김세종제 춘향가는 김찬업-정응민-성우향의 전반부와 정응민-정권진-윤진철로 이어진 후반부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국립민속국악원장은 “전국의 많은 소리꾼들이 자신의 기량을 맘껏 펼치고 판소리 대중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판소리 무대를 마련할 예정이니 지속적인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