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0 00:16 (수)
새만금청, 부유쓰레기 처리 협력체계 구축… 수질개선 기대
상태바
새만금청, 부유쓰레기 처리 협력체계 구축… 수질개선 기대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7.21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이 김제,군산 등 전북 3개 시?군과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개발공사 등과 함께 새만금호소의 부유쓰레기 처리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1일 개발청에 따르면 이번 협약에서는 새만금호소 수면관리와 관련된 새만금개발청과 농어촌공사, 새만금개발공사가 수역이나 지역을 구분해 쓰레기를 수거하기로 했다.

방조제와 방수제(산업단지, 명소화부지 포함) 수역은 농어촌공사가, 매립면허권이 새만금개발공사에 있는 지역은 새만금개발공사가, 그 외 지역은 새만금개발청이 역할 분담해 처리할 계획이다.

또한, 쓰레기 처리와 관련된 비용은 호소관리 관련 기관이 부담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쓰레기 처리 관련 사항에 대해서 지자체와 협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부유쓰레기를 조속히 처리하는 체계를 갖추게 돼 여름철 집중호우 시 상류에서 다량의 쓰레기가 새만금호소에 유입되더라도 쓰레기로 인한 악취와 수질오염을 방지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여름 장마 때 약 2천 톤의 부유쓰레기가 새만금호소 6000㎡를 뒤덮은 사례가 있었다.

배호열 개발사업국장은 “새만금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수질이 관건인 만큼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수질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새만금호소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만경강,동진강 주변의 쓰레기를 줄이는 데 지역 주민들도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