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2050 탄소중립은 선택이 아닌 필수”
상태바
“2050 탄소중립은 선택이 아닌 필수”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7.20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전북연구원, 기후 위기 속 전북 대응 기본 방향 제시
스마트 농생명 선점 등 3대 전략 9개 주요과제 발표

 

전 세계적 기후위기 앞에서 미국, 중국을 비롯한 세계적인 국가들이 앞다퉈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있고, 우리나라 또한 탄소중립 선언 국가로 선도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전북도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국제사회가 가장 중요한 이슈로 삼고 있는 탄소중립에 새롭고 광대한 가치를 부여키 위한 전략과 과제를 모색키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19일 도 전북연구원은 이슈브리핑 ‘기후위기 시대, 전라북도 탄소중립 대응 기본방향’을 통해 전북도의 탄소중립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정부의 탄소중립 추진전략과 전북형 뉴딜과의 정합성을 고려한 전라북도의 탄소중립 대응 기본방향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전 지구적 기후 위기에 대응키 위한 신 기후체계에서 ‘2050 탄소중립’은 새로운 국제사회 질서로서, 선택이 아닌 필수 사항이다. 도는 역량을 고려한 전략수립을 통해 지자체 선도 모델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연구원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잃어버린 일상은 모두의 희생, 백신, 치료제 등으로 위기 극복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 있으나, 인간의 인위적 활동에 기인한 ‘기후위기’로 인해 인류는 코로나 19보다 더 큰 변화와 도전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구 기온 1.5℃ 상승제한을 위해서는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이 균형을 이루는 ‘탄소중립’ 달성이 필요하며, 세계 주요 국가는 기후위기의 심각성 앞에서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전 인류가 직면한 최대 위협인 기후 위기에 대응키 위해 노력 중이다.

정부는 탄소중립 세부대책 수립을 위한 탄소중립 시나리오 설정, 분야별 전략 수립,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 탄소중립 관련 법제도 정비 등 정책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국내에서 탄소중립은 기후 위기 현장에 있는 지자체가 먼저 선언한 만큼, 2050 탄소중립 전략의 실현과 그린뉴딜 추진의 실질적인 이행 주체로서 지자체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

전북연구원은 정부의 탄소중립 추진전략과 전북형 뉴딜과의 정합성을 고려한 3대 전략 9개 주요과제로 구성된 전라북도의 탄소중립 대응 기본방향을 모색했다.

탈탄소, 생태적 전환을 통한 탄소중립 달성의 ‘상쇄’ 전략으로 △에너지 전환 가속화 △미래 모빌리티 선도 △스마트 농생명 선점 △탄소중립 상생공간 조성 과제와 저탄소 신산업 생태계 조성의 ‘도약’ 전략으로 △신산업 육성 △고탄소 산업구조 혁신△순환경제 활성화 과제를 제시했다.

또 공정한 탄소중립 전환의 ‘포용’ 전략으로 △도민참여 거버넌스 구성 △공정한 전환 지원 과제를 꼽았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