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16:51 (금)
전북농관원, 여름 휴가철 축산물 원산지 표시 집중 단속 
상태바
전북농관원, 여름 휴가철 축산물 원산지 표시 집중 단속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7.1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고기 원산지 검정키트 현장 단속 활용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지원장 문태섭, 이하 전북농관원)은 7월12일부터 8월13일까지 육류 소비가 증가하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축산물 원산지 표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단속은 전북지역 특별사법경찰관 18명을 투입해 유명 관광지 주변 축산물판매장, 갈비·삼겹살 등 구이용 전문음식점 등 축산물 다소비업체 위주로 실시한다.

단속대상은 축산물 가공·유통·판매업체와 유명체인점·맛집, 관광지 주변 음식점·정육식당 등이고, 단속품목은 모든 축산물이며 특히, 휴가철 소비가 급증하는 돼지고기 삼겹살·목살, 쇠고기 등심 등 구이용에 대해 집중 실시된다.

이번 단속에는 현장에서 5분 내에 원산지 판별이 가능한 돼지고기 원산지 검정키트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돼지고기 원산지 검정키트는 국내산 돼지가 백신접종을 통해 돼지열병 항체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농관원 시험연구소에 의해 개발됐다. 

전북농관원은 올해 상반기까지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132곳을 적발해, 거짓 표시로 적발된 75개소는 형사입건하고, 미표시로 적발된 57개소는 과태료 1200만원을 부과했다. 

품목별로는 배추김치가 22건(전체의 16.7%)으로 가장 많았고, 돼지고기 14건(10.6%), 쇠고기 10건(7.6%), 빵류 10건(7.6%)순으로 나타났다.

전북농관원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농식품 구입시 반드시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원산지 표시 위반이 의심될 경우 전화(1588-8112번) 또는 농관원 누리집(www.naqs.go.kr)으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