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0 00:16 (수)
전북도의회 “지역차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전면 재검토”목청
상태바
전북도의회 “지역차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전면 재검토”목청
  • 이대기 기자
  • 승인 2021.07.0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확정에 대한 입장문 발표 비수도권?비광역권 전북만 완전히 배제당해

정부가 확정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전북 사업이 철저하게 외면된 것과 관련, 전북도의회는 30일 입장문을 통해 전북 홀대와 지역차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전북도의회는 이날 전 도의원 일동의 입장문을 통해“향후 10년간의 국가철도망을 구축하는 계획에서 전북이 주력한 전주~김천 동서횡단 철도와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선, 새만금~목포 철도건설 등 전북권 독자노선이 모두 제외됨에 따라 새만금 등 미래전북 발전상에도 큰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4차에는 지방광역권 철도구축사업에만 12조원 이상을 확정했는데 사실상 광역교통법 개정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광역권에 해당되지 않는 충북, 강원 등은 사업에 포함시키고 전북만 아예 제외시킨 것은 국가계획으로서의 공정성과 신뢰성마저 의심하게 한다”며“더 이상의 지역차별적 국가계획으로 국토를 동과 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으로 양분하고 불균형과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주장했다.

또 전북도의회는“전주~김천 간, 익산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선 등 전북도 제안사업이 추가로 정식 반영될 때까지 무기한 투쟁에 나설 것이고 비수도권 중 광역권이 없는 지역에 대한 별도의 예비타당성 조사 기준 신설 등 현 제도상의 불합리한 부분을 바로잡아 전북도가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고 톤을 높였다.

송지용의장은“참담한 결과에 정부에 실망이 크다. 국토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이라는 축적된 과제를 현 정부에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지만 역시나 인구와 자본이 집중된 수도권과 지방광역권만을 위한 철도망계획을 확정했다.”며“특히 이번 계획은 지역 간 형평성과 전 국민 교통편의 증진이라는 가장 기본적인 목표마저 저버린 반쪽짜리 계획에 불과해 향후 전면 재검토할 것을 국토교통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대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