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9 17:47 (화)
원칙 있는 내년 대선 민주당 경선과 전북 몫 챙기기
상태바
원칙 있는 내년 대선 민주당 경선과 전북 몫 챙기기
  • 전민일보
  • 승인 2021.06.2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지난 25일, 최고위 회의에서 그동안 논란이 예상됐던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 확실하게 ‘현행’대로 하기로 함으로써 이 문제를 매듭지었다.

정치권은 그동안 송영길 대표의 생각이나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분위기를 탐색하면서 원칙을 지키려는 조짐이 사전 감지되고 있었다.

그러나 경선 연기론을 주장하는 대권주자들이 수적으로 많아 혹시나 하는 생각을 갖게 돼 자칫 민주당이 파탄의 길로 가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했던 것도 사실이다.

대선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주자들의 명분인 경선 흥행과 국민의힘의 경선 시기에 맞춰야 한다는 등 대선 승리를 위한 전략이란 논리는 일견 맞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이 논리는 이미 지난 4·7재보궐 선거에서 당헌당규를 개정 후 선거를 치뤘을 때 국민적 지지를 받지 못한다는 점에서 현실성이 빈약해져 버렸다.

아무리 좋은 논리라도 국민은 원칙을 깨는 정당이나 후보에게 지지를 보내지 않는다는 게 현실이다. 민주당이 시스템정당으로써 당헌당규를 지키고 예측 가능한 정치를 하는 것은 참으로 잘 한 일이다.

또한, 더 잘 한 일은 연기론을 주장했던 정세균 전 총리를 비롯한 각 주자들이 선당 후사로써 신속하게 당의 결정을 수용했다는 점이다.

만약, 당무위가 소집됐다면 그 결과는 상호 불신 때문에 당이 분당 될 수 밖에 없는 위기의 순간이 될 수도 있었다.

어쨌든 민주당은 원칙 있는 대선 경선에 돌입했다. 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가 조직돼 경선 일정이 확정(7월 11일 예비경선, 9월 10일 본경선)됐다. 누가 후보가 되든 이제 전북 몫을 챙겨야 한다.

민주당 전북도당이나 도내 국회의원, 그리고 전북도는 각 후보들에게 지역현안을 설명하고 이 문제가 후보들의 공약이 될 수 있도록 서둘러야 한다.

최근 도당은 공약발굴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늦은 감이 있다. 공약발굴이 됐다 하더라도 눈치 볼 것 없이 강하게 어필해야 지역 몫을 챙길 수 있는 게 정치판이다.

당내 경선이라고 가볍게 처신해선 아니될 일이다. 자칫 줄서기 때문에 눈치보거나 친소 관계 때문에 어정쩡하게 처신한다면 그 정치인은 도민의 이름으로 기억하게 될 것이다.

지금 전북의 경우, 민주당 문제는 정파적 차원을 넘어 범 도민적 관심사로 보고 있다. 그 이유는 단 하나, 절대적 지지가 있는 지역이기 때문이다.

즉, 권리당원 수(8만 추정)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써 투표할 때 가장 존재감이 있다는 점이다.

이번 민주당 대선 예비 경선은 원칙있는 경선을 통해 성숙한 정치를 보여 주고, 나아가 전북의 몫을 챙기는 시간이 됐으면 하는 바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