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김제시, 구제역 항체양성률 제고로 청정지역 관리
상태바
김제시, 구제역 항체양성률 제고로 청정지역 관리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1.06.25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연속 구제역 비발생

 

김제시가 우제류 가축의 구제역 청정유지를 위해 예방백신 프로그램에 따라 소, 염소는 매년 4월과 10월에 사슴은 8월에 일제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이어 돼지는 생후 8주 및 12주령에 2회 상시접종을 철저히 준수해 5년 연속 구제역 비 발생을 유지하고 있다.

축산진흥과에 따르면 접종대상은 소 사육 1,059농가 4만6000여두와 염소 82농가 2,500두, 사슴 23농가 470두 및 돼지 124농가 25만6000여두로서 접종은 소 전업농가(50두 이상)는 축협동물병원에서 백신(O+A형)을 구입해 자가접종을 실시하고, 방역이 취약한 소 소규모농가(50두 미만)와 염소 농가는 공수의사와 접종보조 인력으로 구성된 9개 접종반 18명을 편성, 백신 공급과 접종을 지원하고 있다.

시는 구제역 예방접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접종 반 협의회를 실시하고, 대상농가에 백신접종 사전예고 문자 알림과 전화 및 방문을 통해 일제접종에 참여도록 지속적인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구제역 사후관리로서 일제접종 후 1개월 이내 소, 염소 항체 양성률 모니터링 검사를 통해 접종의 정확성을 확인하고 있으며, 올해 5월 소, 염소 항체양성률 모두 100%로 확인 됐다는 것.

돼지에 대한 항체양성률 모니터링 검사는 농장 년 2회, 도축장 년 2회 이상 총 4회 이상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5월 항체양성률 95%로서 전년 동월 89% 대비 6% 높게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강달용 축산진흥과장은 “축산농가가 구제역 예방접종을 철저하게 준수 한다면 청정 김제를 유지할 수 있다며, 일제접종 뿐만 아니라 평소 접종에서 누락되는 개체가 없도록 반드시 주기별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농장소독, 예찰 등 차단방역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