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원광대 탄소융합공학과 조충연 교수 연구팀, 친환경 난연소재 개발
상태바
원광대 탄소융합공학과 조충연 교수 연구팀, 친환경 난연소재 개발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06.2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는 탄소융합공학과 김진홍씨가 탄소나노소재를 활용한 친환경 난연소재 개발에 성공하고 관련 논문을 국제저널에 게재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팀은 고분자와 탄소나노튜브를 기반으로 다층박막 형태의 복합소재를 제작하고, 이를 불에 취약한 면섬유와 폴리우레탄 폼에 적용하여 고효율의 난연 성질을 갖는 소재를 개발했다.

이 연구에서는 무기나노입자인 몬모릴로나이트 광물과 나노카본 소재인 탄소나노튜브를 혼합해 고분자 복합소재의 물리·기계적 특성을 분석하고, 무기물과 탄소소재 간 시너지 효과에 의한 난연성 향상 메커니즘을 구체적으로 규명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저명학술지인 'Macromolecular Materials and Engineering'에 논문명 탄소나노튜브 기반 다층박막 난연 코팅의 시너지 효과로 저널 커버에 게재될 예정이다.

김진홍 학생을 지도한 조충연 교수는 지난 1년 반에 걸쳐 꾸준히 연구를 수행해 학부생으로는 드물게 SCIE급 국제 저널에 제1저자로 논문을 게재하는 성과로 이어졌다이번 연구 결과가 섬유와 플라스틱 분야를 넘어 건축물과 문화재 등 난연성 건축자재로 개발돼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