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정읍시, 농식품부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 선정
상태바
정읍시, 농식품부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 선정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6.25 0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30억원 확보…농가 대상 정화방류시설과 악취저감시설 등 구축

정읍시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한 2022년도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전라북도 1위의 우수한 성적으로 전국에서는 3위에 해당한다.

시는 공모사업 선정으로 3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악취 해결을 통한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가능한 축산환경 조성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전국 12개 시·도의 50개 시·군이 신청해 시·도 자체평가와 농식품부 중앙평가를 거쳐 2단계 심사로 진행됐다.

시는 축산악취에 대한 개선의지와 문제점 파악, 개선대책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종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지역 내 30개 농가를 대상으로 정화방류시설과 악취저감시설, 퇴비화시설 등을 구축해 악취 발생량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자체예산 12억원을 추가 편성해 축산악취 개선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를 지원, 축산환경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전국 제일의 축산도시인 정읍시는 그동안 다량의 축산분뇨로 인한 수질오염 등 환경문제와 악취로 인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유진섭 시장은 취임 당시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축산악취 저감 시스템 구축사업을 선정하고 축산악취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주력해 왔다.

또한 국가사업 반영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농림부 등을 방문, 사업추진의 타당성과 기대효과를 설명하는 등 사업 선정을 위한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축산악취 저감 70% 달성을 목표로 악취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축산악취 저감 대책 추진 5개년 계획(2020~2024)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축산냄새 상시감시단을 운영하고, 축산냄새 종합관제센터를 구축해 실시간 모니터링 및 즉각 대응체계를 마련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축산악취 해소에 전력을 다하고 있으나 최근 축산업이 전문화·대형화되면서 악취로 인한 민원발생 등 사회적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기대하는 시민의 기대에 부응하고 지속가능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