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7 04:37 (일)
김이재전북도의원“전북도 인권담당관 전문성 제고해야”
상태바
김이재전북도의원“전북도 인권담당관 전문성 제고해야”
  • 이대기 기자
  • 승인 2021.06.2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전담기구 전문성 갖춘 인력 보강 절실

전북도가 인권담당관 제대로 된 역할 위해 전문인력을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전북도의회에서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김이재의원(전주4)은 23일 제 382회 정례회 5분발언을 통해“출범한 지 5년이 되어 가고 있는 전북도 인권담당관 내 조사와 상담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권리구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이 단지 1명에 불과해 제대로 된 역할과 신속한 업무처리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형편이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인권전담기구의 핵심은 피해자의 신속한 권리구제를 위해 실시하는 조사와 상담인 만큼 이제는 추가적인 조사·상담인력 채용을 통해 핵심업무에 빈틈이 없도록 해야한다.”며“특히 현재 전북도 인권담당관에서는 신청 조사 시 신청사건의 쟁점 파악, 관련법률 지식, 사실조사, 결정문 작성 등 전 과정에서 사법기관에 준하는 절차에 따라 이행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더 전문성을 갖춘 인력 보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했다.
이대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칼럼]재발 잦은 신경성위염 원인, ‘담 독소’ 의심해봐야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
  • 분양시장 견인하는 비규제지역…4분기 아파트 분양 4500가구 이를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