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0 00:16 (수)
좋아하는 여성 집 앞에서 폭발물 터트린 20대 항소심도 징역 5년
상태바
좋아하는 여성 집 앞에서 폭발물 터트린 20대 항소심도 징역 5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6.20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좋아하는 여성의 집 앞에서 폭발물을 터뜨린 20대 남성에게 항소심에서도 실형이 선고됐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3형사부(부장판사 조찬영)는 폭발물 사용 및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의 항소를 기각,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만나자고 연락하는 등 스토킹 피해를 가했다”면서 “흥신소를 통해 피해자의 거주지와 연락처 등을 알아낸 점, 유튜브를 통해 폭발물 제조 방법을 습득해 폭발물 3개를 제조한 점 등 범행 동기와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는 이 사건 후유증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하고 피해자와 가족이 피고인의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편집 조현병 진단을 받았고 폭발물을 다른 사람에게 투척하지 않은 점, 신체에 영구적인 장애가 남은 점 등을 종합하면 원심이 형이 적절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17일 오후 8시5분께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3층 계단에서 자신이 직접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폭발물을 터뜨린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사제 폭발물을 가지고 여성의 아파트를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