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03:38 (금)
'모기 천적' 미꾸라지 도내 6개 시군에 푼다
상태바
'모기 천적' 미꾸라지 도내 6개 시군에 푼다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6.17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수산기술연구소, 오늘 119만 마리 방류
농어업인소득향상, 방제효과 기대

전북도는 미꾸라지 인공부화 특허기술을 활용해 생산한 어린 미꾸라지 119만 마리 하천 방류로 올여름 도내에는 모기가 많이 사라질 전망이다.

16일 도 수산기술연구소에 따르면 내수면 어족자원량 확대와 생태계 보호를 위해 자체 생산한 어린 미꾸라지 119만 마리를 17일 도내 6개 시·군 하천에 방류한다.

시군별 방류량은 김제 광활천 25만 마리, 고창 주진천 20만 마리, 완주 만경강 20만 마리, 임실 섬진강 17만 마리, 장수 금강 17만 마리, 부안 신운천 20만 마리다.

방류 예정인 어린 미꾸라지는 올해 4~5월경 건강 상태가 우수한 모체를 확보해 도 자체 특허기술로 육성한 4cm 이상의 건강한 미꾸라지다. 

이에 연구소는 방류되는 미꾸라지로 도내 농·어업인의 소득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꾸라지는 연간 국내 소비량이 1만톤 전·후로 대국민 기호도가 높고 식생활과 밀접하며 모기퇴치 효과 등 인기가 많은 품종이다.

미꾸라지는 바닥으로 잠입하거나, 작은 수서동물을 잡아먹기 위해 저질을 파헤치는 습성으로 하천이나 호소의 바닥에 산소를 공급시켜 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한다. 

한 마리가 하루 1000마리 이상의 모기 유충을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져 도심 인근의 친환경 해충 방제 효과가 탁월하다.

아울러 균형 잡힌 영양으로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비타민A 함량이 높아 생체막 조직의 구조와 기능을 조절하여 신체 저항력을 강화시키고 시력 보호에 도움을 준다. 

점액 내 뮤신과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장내 소화 흡수와 피부 건강에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도 수산기술연구소는 이러한 경제적, 환경적 이점이 있는 미꾸라지를 연구개발해 전국 최초 ‘미꾸라지류 대량 인공종묘 생산방법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전병권 도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어린 미꾸라지 대량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내수면 수산 자원량 확대와 도민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는 내수면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