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제철 맞은 ‘정읍 4색(色) 베리’ 본격 출하
상태바
제철 맞은 ‘정읍 4색(色) 베리’ 본격 출하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6.16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분자, 오디, 블루베리 등 수확 한창…소비자 입맛 유혹

제철을 맞아 잘 익은 정읍의 4() 베리(Berry)가 본격적으로 출하 중이다.

정읍시의 청정한 자연환경에서 자란 복분자, 오디, 산딸기, 블루베리는 건강에 좋아 소비자들의 입맛을 유혹하고 있다.

베리류는 폴리페놀 화합물인 안토시아닌색소가 많이 들어있어 다량 섭취할 경우 당뇨예방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페놀산과 탄닌 성분 등이 들어있고 다른 과일보다도 항산화 성분이 많아 항염증과 비만 억제, 심장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

정읍 복분자는 양질의 토양과 큰 일교차 등 최적의 조건에서 생산되는 만큼 타 지역보다 맛과 당도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성호르몬 분비를 촉진하는 피토에스트로겐이 풍부해 갱년기 증상을 완화하고, 남성호르몬 분비를 원활하게 해 특히 중년에게 좋은 과일이다.

자색의 오디는 라스베라톨이 포도보다 156, 땅콩보다는 780배나 많이 들어있어 현대인들의 건강식으로 각광 받고 있다.

관절을 부드럽게 하고 항암 효과와 노화 예방에 좋으며, 갈증 해소와 알코올 분해 등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라즈베리로 불리는 산딸기는 칼슘과 철분이 많은 알칼리성 식품으로 당도가 높고 새콤달콤한 특유의 향과 맛으로 소비자들에게 인기다.

뉴욕타임즈가 10대 슈퍼푸드로 선정한 블루베리는 항산화 능력이 우수하고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장의 염증을 억제하고 면역력을 키워주는 효과가 있어 그대로 먹거나 주스, 잼으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농업기술센터 이완옥 소장은 맛이 좋고 영양이 풍부한 정읍 베리류 판매촉진을 통해 농촌경제를 활성화하고 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상생하는 소비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