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완주군, 대둔산 금강구름다리 재설치 사업 이달 말경 준공 
상태바
완주군, 대둔산 금강구름다리 재설치 사업 이달 말경 준공 
  • 서병선 기자
  • 승인 2021.06.15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재설치 권고 받아 이듬해 ‘대둔산 등산로 정비사업’으로 추진
-지난달에 신규 다리 조립 완료 등 최종 점검 거쳐 탐방객 품으로  

 


완주군(군수 박성일) 운주면 대둔산의 금강구름대리 재설치 사업이 착공 10개월 만인 올 6월말 경에 준공될 예정이어서 탐방객들의 관심을 끈다.

15일 완주군에 따르면 운주면 대둔산 금강구름다리는 30여 년 동안 국내 등산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으나 지난 2019년 4월 정밀안전점검 용역에서 재설치 권고를 받았다.

완주군은 이와 관련, 탐방객들의 안전과 쾌적한 등산을 위해 ‘대둔산 등산로 정비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예산확보와 함께 종전의 다리를 철거한 뒤 재설치하는 작업을 작년 9월에 착공했다.

완주군은 균형발전특별회계 3억7,700만 원과 도비 4억 원, 군비 7억7,700만 원 등 총사업비 15억5,400만 원을 투입해 올해 3월에 금강구름다리 기초공사를 완료했으며, 다음날인 4월에는 기초공사 인장시험을 마무리하고 메인 케이블카를 설치했다. 

또 지난달 중순에 기존의 금강구름다리를 철거하고, 같은 달 말에 새로운 다리의 조립을 완료하는 등 공사에 박차를 가했다. 완주군은 현재 데크와 인공바위를 조성 중인 등 공정률 75%를 기록하고 있어 빠르면 이달 말경에 대둔산 등산로 정비 사업이 준공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완주군은 구름다리 설치가 고난도 공사인 만큼 철저한 안전점검 과정을 거쳐 대둔산 탐방객들의 사랑을 받는 관광시설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완주군은 금강구름다리 재설치와 관련해 공법 제안 공모를 거쳐 작년 1월에 케이블브릿지사의 ‘난간 주 케이블을 이용한 난간 일체형 보도현수교 및 그 시공방법’을 선정한 바 있다. 

재설치 사업에 따라 금강구름다리의 길이는 종전의 50m에서 48m로 약간 줄었지만 폭은 1m에서 1.2m로 넓어졌다.

완주군의 한 관계자는 “80m 높이에 있는 금강구름다리는 주변의 수려한 풍경을 감상하고 짜릿함을 만끽하려는 탐방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며 “아직 정확한 개방일정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안전하고 멋진 관광시설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완주=서병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