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최종구 이스타항공 전 대표 "이상직 지시 받았다"
상태바
최종구 이스타항공 전 대표 "이상직 지시 받았다"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6.1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임·횡령 혐의로 법정에 선 최종구 이스타항공 전 대표가 “이상직 의원의 지시를 거부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횡령), 업무상 횡령, 정당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의원 등 7명에 대한 2차 공판준비기일이 11일 오후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 심리로 열렸다.

이날 공소사실 인부 여부에 대해 최종구 전 대표는 변호인을 통해 "피고인은 공소사실 중 임대차 보증금 1억원을 제외하고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다만 피고인은 이상직의 지시를 받았고 이를 따를 수 밖에 없는 위치에 있었다"고 밝혔다.

박성귀 전 재무실장 측 변호인도 "피고인은 배임 부분과 관련해 공모한 사실도 없고 역할을 분담한 사실도 없다"면서 "다만 업무상 횡령과 관련해서는 창업주인 이상직의 지시를 거부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어서 가담한 사실은 인정한다"고 주장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