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지역균형뉴딜 우수사업 1차 공모에 전북도 사업 2개 통과...대국민 투표 관건
상태바
지역균형뉴딜 우수사업 1차 공모에 전북도 사업 2개 통과...대국민 투표 관건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1.06.1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가 추진한 지역균형뉴딜 우수사업 1차 공모에 전북에서만 총 3개의 사업이 2차 선정으로 가는 문턱을 넘었다.

2차 선정은 대국민 온라인 투표로 결정되는 만큼 각 지자체에선 투표 독려가 줄잇고 있는 상황이어서 사업의 내용이 아닌 지역별로 쏟은 투표 독려 역량에 따라 사업이 결정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이번 공모는 지역균형뉴딜 사업 활성화와 함께 지역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사례를 발굴해 조기에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경진대회다.

161개 지자체가 응모한 252건을 대상으로 1차 전문가 심사를 거친 결과 2차 투표 대상에 오른 후보는 디지털 뉴딜 21건, 그린뉴딜 17건, 기타 2건이다.

이 중 전북도가 공모한 사업 2건과 전주시가 공모한 1건의 사업이 대국민 투표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도가 추진하고자 하는 사업 2건은 디지털농업 지역선도모델 개발 및 전국 확산(디지털뉴딜)과 케나프기반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 개발 및 산업화(그린뉴딜) 등이다.

디지털농업 지역선도모델 개발의 경우 스마트팜 혁신밸리 빅데이터 센터 기능을 확대해 작물 재배기술과 빅데이터 등을 접목하는 등의 융복합 작업을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한 뉴딜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50억원 수준이다.

케나프 기반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 개발 역시 도가 올해 초부터 가속을 내던 사업으로 친환경 식물인 케나프(양삼)을 활용해 친환경 분해가 되는 바이오플라스틱 개발을 통해 제품개발 및 상용화까지 이끈다는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1차 서류심사에서 50%, 2차 대국민 투표로 50%가 합산된 점수를 토대로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이 되는 만큼 대국민 투표의 중요성이 높은 상황이다. 그러나 지역별 인구나 투표 독려 여부에 따라 투표율에 차이가 있는 구조인 만큼 상대적으로 열악한 전북의 사업들은 최종 통과의 문이 타 지자체보다 좁을 수 밖에 없다.

행안부는 이같은 폐단은 방지하기 위해 사업별로 지역명을 가리고 접속 시 마다 사업들이 랜덤으로 배치가 바뀌는 등의 묘안을 내놓긴 했지만, 각 지자체에서 사업명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며 투표를 홍보하고 있어 사실상 효용성이 떨어지는 방안이 되버렸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특별교부세가 지급되는 경진대회인 만큼 지자체별로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상황은 맞다"며 "전북의 경우 1차 서면심사 점수가 매우 좋은 편이고, 투표수 역시 단순 비교가 아닌 상중하로 나누어 지역별로 편차를 최소화 하려는 노력들이 병행되고 있는 만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