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김의겸 의원, 엉터리 부수인증 ABC협회 비판
상태바
김의겸 의원, 엉터리 부수인증 ABC협회 비판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6.12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C협회 무력화하는 정부광고법 개정안 발의 예고

국회 김의겸 의원(비례,열린민주)은 11일, ABC협회가 이날 발표한 ‘21년 유료부수 공사결과’에서 지난 3월 문체부 사무검사 결과보다 과도하게 부풀려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ABC협회는‘방송사업을 겸영하거나 주식 또는 지분을 소유한 일간신문 25개사’에 대한 연평균 유료구독가구부수공사 결과를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했다.

이에 김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사 자체를 사실상 거부 중인 ABC가 신방겸영매체(조선일보)의 신문부수공사 유가율 94%를 도출했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김 의원은 “방통위에 제출한 자료와 ABC협회에서 자체적으로 올린 자료 간의 기본적인 수치조차 틀렸는데 인증위원회를 제대로 거친 공식 결과는 맞는가”라며, “정부광고 집행의 근거, 시청점유율조사의 근거가 되는 자료를 작성하는 ABC협회의 안하무인이 도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ABC 부수공사를 정부광고 근거규정에서 배제해야 하며, 방통위에서도 통합시청점유율조사 근거 자료로 활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의겸 의원은 이번 주 ABC협회를 무력화하는 정부광고법 개정안 발의를 예고하며, 신문법에 따라 2010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여론집중도조사를 활용하려는 방안이라 귀뜸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