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9 17:59 (금)
전북 상용차 산업 道 대책 미흡 ‘질타’
상태바
전북 상용차 산업 道 대책 미흡 ‘질타’
  • 이대기 기자
  • 승인 2021.06.1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심전북도의원, “전북도 상용차 위기 극복정책 의문시”…최훈행부“산업활성화 종합적인 지원책 추진”

전북도내 상용차산업이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 전북도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주장이 전북도의회에서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최영심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10일 제382회 정례회에서 최훈행정부지사를 상대로 한 일문일답 도정질문에서“전북도가 상용차 생산량 확대와 상용차산업 활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지만 지난해 도내 상용차 생산량이 2019년 대비 38.8%가 감소하고 수출은 2017년 대비 65%가 감소했고 취업자도 2018년 대비 3,100여 명이 감소했다면서 전북도의 상용차 위기 극복정책에 대해 의문이 든다.”고 질타했다.

최 의원은“전북도가 상용차 산업위기 극복을 위해 노사정협의회와 상용차산업발전협의회를 운영하고 있지만 관련 정책을 개발하는 상용차산업발전협의회에 노조의 참여가 배제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노조의 참여와 의견수렴”을 강력히 요청했다.

최 의원은 도내 상용차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제도의 개선, LNG상용화 활성화 정책 마련, 전기버스 보조금이 중국생산 버스에도 지원되는 제도개선 등 전북도의 상용차 산업위기 대응 정책의 보완을 촉구했다.

이에 답변에 나선 전북도 최훈행정부지사는“상용차산업 육성을 위해 기술개발, 기업지원, 기반구축이 종합적으로 지원돼야 하고 사업 기획 시부터 검토해 적절하게 배분하고 있다”면서“지난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총 1621억원이 투입되는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사업’과 올해 ‘상용차부품 글로벌 경쟁력 강화사업’ 등 13개 사업에 673억원을 투입해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산업활성화를 위한 종합적인 지원을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