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6 09:27 (수)
'동일생활권 전주‧완주 택시사업구역 통합 해야'
상태바
'동일생활권 전주‧완주 택시사업구역 통합 해야'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1.06.1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선전 시의원 주민 불편과 택시기사 분쟁 해소
완주 인구 85% 전주에서 택시 10분 거리 거주
박선전 전주시의원
박선전 전주시의원

전주‧완주 택시사업구역 통합을 통해 양 지역 주민들의 효율적인 교통접근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주‧완주는 사실상 동일 생활권 임에도 사업구역이 분리돼 각종 불편을 야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전주시의회 박선전(진북‧인후1‧2동‧금암1‧2동) 의원은 제382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주시민과 완주군민의 불편과 혼란, 택시기사 사이에 빚어지는 각종 갈등 등을 해소하기 위해 택시사업구역 통합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전북도는 지난 2013년 혁신도시 일원 약 990만㎡를 전주‧완주 택시공동사업구역으로 지정‧고시했다. 전주지역은 만성동과 중동, 상림동, 완주지역은 이서면 일부가 이 구역에 들어가 동일 요금을 적용했다. 

당시 공동사업구역 지정은 전주와 완주로 나뉜 혁신도시에서 요금과 운행 구역을 둘러싸고, 혼란과 불만, 갈등이 빚어진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혁신도시 개발이 완료되면서 전주‧완주 중복 생활권이 계속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완주 인구 85% 정도가 전주 경계에서 택시로 10분 정도 떨어진 8㎞ 이내에 거주하고, 완주군민이 전주의 여러 인프라를 활용하면서 택시구역 통합의 사회적 공감대는 형성된 상태이다. 

8년 전 혁신도시 내 전주와 완주 경계선은 혁신도시와 완주군 기존 이서면으로 사실상 옮겨가면서 택시사업구역을 새롭게 조정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특히 전주와 완주는 지리적으로 동일 생활권이고, 양 시·군을 이동하는 주민도 하루 30만 명에 이르고 있다. 

버스의 경우 전주시내버스가 완주 여러 곳을 종점으로 운행 중이다. 반면, 택시는 혁신도시를 뺀 대부분의 사업구역이 다르다. 양 시·군 주민의 불편은 물론 택시 기사간의 영업권 갈등야기도 우려되고 있다. 

박 의원은 “택시사업구역 조정‧통합은 동일 요금 적용으로 혼란을 줄이고 양 시‧군 통행 주민에게 농촌지역 할증률 조정에 따른 요금 인하, 택시 영업범위 확대에 따른 이용 증가 등 어느 한쪽에만 유리한 것이 아니다”며 사업구역 조정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