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8 16:18 (수)
진안군, 전국 최초 코로나19 안심경로당 운영
상태바
진안군, 전국 최초 코로나19 안심경로당 운영
  • 김태인 기자
  • 승인 2021.06.10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접종률 70% 이상 마을 경로당 103개소 ‘안심경로당’ 지정
현판 부착 … 건강, 노래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도 실시예정

진안군이 코로나 19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조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전국 최초로 안심경로당을 지정?운영한다.
군에 따르면 10일 60세 이상 주민의 접종률이 70% 이상인 103개 마을 경로당에 ‘코로나19 안심쉼터 현판’을 제작해 부착했다. 
안심마을로 지정된 마을은 진안읍 우화1동 경로당, 부귀면 삼봉경로당, 백운면 번암경로당을 비롯해 모두 103개 경로당이다. 이는 관내 329개 경로당 중 31%에 달한다. 
안심경로당으로 지정되면 코로나 19로 인해 폐쇄됐던 마을 경로당을 열고 백신을 접종(1차 접종자도 해당)한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으며, 건강, 치매예방, 노래교실 등 다양한 주민자치 프로그램도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또한 9월 30일까지 무더위쉼터로 운영도 가능하다.
군은 주민자치 프로그램 이외에도 코로나 블루로 인한 주민들의 우울감 해소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도 모색해 지원할 계획이다.
진안군은 전북에서 가장 먼저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예방 접종을 완료했다. 위탁의료기관에서 현재 진행되는 60~74세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예방접종률도 전북 평균 69.6% 보다 8% 높은 77.6%를 넘어서며 도내 1위를 달리고 있다.
군은 고령층의 예약률을 높이기 위해 찾아가는 예약은 물론 읍·면사무소 직원들의 현장 출장, 이장을 통한 홍보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고, 읍·면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접종 대상자들의 원활한 접종을 지원했다.
특히 백신접종 이후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도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백신접종을 마친 주민과 마을에 대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마련하고 있어 백신접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춘성 군수는 “코로나로 19로 잃었던 소중한 일상을 되찾는 가장 빠른 방법은 백신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라며 “하루빨리 마스크를 벗고 행복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백신예방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