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2 22:29 (월)
전북도, 노후 농기계 조기 폐차 비용 지원한다...최대 2249만원까지
상태바
전북도, 노후 농기계 조기 폐차 비용 지원한다...최대 2249만원까지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1.06.0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물질 감축 일환으로 2013년 이전에 생산된 트랙터와 콤바인의 조기 폐차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9일 도에 따르면 지원 대상 농기계는 2013년 이전 생산된 경유 트랙터와 콤바인으로 면세유 관리 시스템에 등록돼 있어야 한다.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농업경영체(농업인, 농업법인)로서 보조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대상 농기계가 정상 가동이 확인돼야 하고, 최종 소유기간이 신청일 전 6개월 이상이어야 한다.

여기에 해당하는 도내 농기계는 전체 4만8000대 중 3만3000여대로 69%가 해당된다. 지원금액은 기종 및 제조연도별·규격별 차등 지원한다. 트랙터는 최소 100만 원에서 최대 2249만원, 콤바인은 최대 1310만 원을 지원한다.

조기폐차 신청은 농기계를 소유한 농업인이 시·군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해당 농기계에 대한 면세유 공급은 말소 처리되며, 농기계 종합보험을 가입한 경우 해지 신청을 해야 한다.

신청물량이 집중되는 경우 연식이 오래된 농기계부터 우선순위를 부여할 계획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깨끗한 환경조성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노후 농기계 조기 폐차에 농업인들이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