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코로나19 이후 학력격차 문제, 선제적 대응 필요
상태바
코로나19 이후 학력격차 문제, 선제적 대응 필요
  • 전민일보
  • 승인 2021.06.0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로 각급 학교가 정상적인 학사일정을 소화하지 못하면서 학력격차의 문제가 심화될 우려가 커졌다.

오는 7월부터 전면 등교가 이뤄질 예정이지만 지난 1년 이상 초등학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온라인 수업 대체 등 정상적인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고작 1년간의 학사일정 차질과 충분한 학습기회를 보장받지 못한 문제라고 치부할 수 있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학교 폐쇄로 인해 개인적으로 평생 수입이 약 3% 감소하고 국가 차원에서는 21세기 남은 시간 동안 GDP가 1.5% 감소할 수 있다는 OECD 전망도 있다.

실제로 학력저하의 문제가 현실로 이어지고 있다. 기초학력 미달 학생들이 코로나19가 불러온 학교폐쇄 사태로 성적이 더 떨어졌고, 중위권 학생들도 학업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교육시민단체인 ‘교육걱정없는세상’가 실시해 발표한 ‘2020년 코로나 학력격차 실태’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고1의 국·영·수 학업성취도 분포는 중위권은 4.4%p, 상위권은 1.3%p 줄었는데, 하위권은 5.7%p 증가한 것이다.

특히 도농간의 기초학력 미달학생 격차가 더 커졌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코로나19로 전체적인 학력저하 문제가 나타난 가운데 교육인프라가 부족한 농촌지역 학생들이 더 큰 직격탄을 맞은 셈이다.

또 다른 문제는 학교폐쇄 기간 경제적으로 여유 있는 가정은 자녀들의 사교육을 확대했지만, 반대의 경우 사교육비 지출을 줄여야하는 빈익빈부익부 상황도 전개됐다. 학력격차는 현재의 중고생들이 향후 치러야할 대학입시에서 또 다른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지역별 격차가 날로 심화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로 불거진 예기치 못한 학력격차의 또 다른 요인이 미칠 영향에 대해 교육당국의 분석과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 미국과 영국은 이 같은 학교폐쇄 등에 따른 학력격차 우려를 해소하고자 교육 예산을 대폭 늘렸다.

정부차원의 대책과 별도로 각 지역교육청도 실정에 맞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하지만 전북은 코로나19 전후의 교육격차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쉬운 대목이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실에 따르면 서울과 부산, 인천, 경남 등 4곳만 연구 분석을 진행했다.

전북은 학업성취도가 높지 않은 지역이며, 학력격차도 심각한 지역 중 한곳이다. 전국에서도 대표적이 낙후지역인 전북의 현주소를 감안할 때,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학교폐쇄와 비대면 수업 등의 비정상적인 학사운영은 학생들의 학습능력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전북은 코로나19 이전부터 도시지역 학생에 비해 농촌지역 학생들의 학력저하 문제가 대두된 상황이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된 이후 학력저하 문제는 지역별, 도농간의 격차를 더 심각하게 만들 수 있는 만큼 지금부터 연구분석을 통한 맞춤형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