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8 18:46 (목)
완주 삼례 3대 특별 전시 마련
상태바
완주 삼례 3대 특별 전시 마련
  • 서병선 기자
  • 승인 2021.06.0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대표관광지 삼례의 3대 특별전시가 꾸준히 관람객들의 호평을 이어가는 가운데, 5월 말까지 계획한 삼례책마을 ‘문자의 바다-파피루스부터 타자기까지’ 전시 기간이 연말까지 연장 운영된다. 

지난 11월 책 박물관에서 문을 연 ‘문자의 바다’ 전시에서는 인류 최초의 문자인 고대 레반트 쐐기문자를 비롯해 이집트의 파피루스, 인도네시아 바탁족의 골각문자, 아메리칸 인디언의 암각 그림문자와 세계 각국의 필사본, 타자기 등 모두 186종 2775점의 문자 관련 유물을 선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약 200미터로 서로 인접한 삼례문화예술촌과 삼례 책박물관, 그림책미술관에서 3대 특별전시가 열리고 있어 주민들의 문화욕구 충족과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삼례문화예술촌은 ‘프랑스와 예술의 혁명展’을 주제로 19-20세기 프랑스 화가, 문인들의 저술과 그림, 조각품 등 227점을 전시하고 있다. 

올해 개관한 그림책미술관에서는 영국 동화작가의 미간행 원고를 주제로 ‘요정과 마법의 숲’ 원화와 이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감상할 수 있다.

완주군민의 경우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문자의 바다’ 전시 관람을 원하는 타 지역 방문객은 소정의 입장료(성인 2,000원 초중고생 1,000)를 내야 한다. 

주말 오후 2시에는 삼례문화예술촌 공연장에서 클래식과 국악, OST 등 연주를 중심으로 한 상설공연이 열려 관람에 즐거움을 더한다. 코로나19 거리두기로 관람 인원을 25명으로 제한한 채 진행되는 공연은, 매 회 영상 콘텐츠로 제작돼 예술촌 유튜브로도 만날 수 있다.

관람문의: 삼례문화예술촌(070-8915-8121) / 삼례책마을(063-291-7821) /완주=서병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