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4 09:35 (수)
전북은행 영등동지점,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으로 익산경찰서장 감사장 받아
상태바
전북은행 영등동지점,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으로 익산경찰서장 감사장 받아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6.0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 영등동지점에 근무 중인 최신 대리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공로를 인정받아 3일 익산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최신 대리는 지난달 28일 지점을 방문한 50대 고객이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보여주며, 저금리 대출로 대환을 위해 현금 1800만원을 인출하려하자 문자 내용을 자세히 확인후 보이스 피싱이라 판단했다.

고객에게 보이스피싱 의심 사례라고 안내한 후 신속하게 관할 파출소에 신고했고, 신고를 접수한 신동지구대가 영등동지점으로 바로 출동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을 할 수 있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보이스피싱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전북은행은 신속하게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금융사기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 중에 있으며, 지속적인 교육으로 고객의 자산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에 앞서 전북은행은 지난 3월과 4월, 5월에도 고봉로 지점, 인화동 지점, 영업부에서 직원들의 주의 깊은 관찰과 신속한 신고로 5000여 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기도 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