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농촌진흥청,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도구(진단키트)’ 보급 큰 성과
상태바
농촌진흥청,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도구(진단키트)’ 보급 큰 성과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6.0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0작물 바이러스 17종 영농현장서 2분이면 감염 여부 확인
지난해까지 17만5836개 보급…14년간 작물 피해 6570억원 절감 및 연간 1억8000만원 수입대체 효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개발해 매년 농촌진흥기관을 통해 전국에 보급하는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도구(진단키트)’ 보급 사업이 눈에 띈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진단키트로 영농현장에서 2분이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농작물 피해 예방과 안정 생산에 도움이 되고 바이러스 피해 절감액도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3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원예작물의 바이러스병은 아직 치료 약제가 없고 전염 속도가 빨라서 한 번 걸리면 자칫 농사를 망칠 수도 있다. 따라서 조기 진단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물을 신속히 제거해 번지지 않게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예방 방법이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보급하고 있는 진단키트는 영농현장에서 빠르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작물의 잎을 따서 으깬 후 즙을 진단키트에 떨어뜨리기만 하면 된다. 진단키트에 한 줄이 나타나면 음성, 두 줄이 나타나면 양성으로, 2분 이내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다.
 
진단키트는 총 10개 작물(수박·오이·멜론·호박·참외·고추·토마토·가지·상추·배추)에 발생하는 바이러스 17종을 진단할 수 있다. 바이러스 진단 정확도는 95% 이상이다.
 
지난 2007년 1080점을 시작으로 전국에 무상 보급한 바이러스 진단키트는 지난해까지 총 17만5836개에 이르며, 올해도 1만8000점을 보급했다. 

특히 올해 보급 물량 중에는 고추에 문제가 되는 바이러스 4종을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다중진단키트’가 포함돼 있다.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 다중진단키트는 단일진단키트를 이용할 때보다 진단 시간을 6분 단축할 수 있고 비용도 17% 줄일 수 있다.

바이러스 진단키트의 개발·보급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진단키트의 바이러스병 피해 절감액은 2007년 40억원을 시작으로 2010년 264억원, 2015년 605억원, 2020년 696억원 등 지속해서 늘고 있다. 지난 14년간의 절감액을 합하면 약 6570억원에 이른다.
 
수입에 의존하던 진단키트의 국산화를 통해 얻은 수입대체 효과는 연간 1억8000만원에 달한다. 특히 평균 1만3000원 정도 되는 외국산 진단키트와 비교해 국산 진단키트는 3000원 정도로 비용을 77% 가량 절감시켰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 조인숙 농업연구사는 “앞으로 채소는 물론 화훼·약용 작물까지 바이러스 진단 범위를 넓혀 나갈 계획”이라며, “바이러스병 예방은 신속한 진단이 생명인 만큼 좀 더 빠르고 간편한 키트를 지속해서 개발·보급해 농가 피해를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