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4 12:51 (수)
권칠승 장관, 전북 방문...현장 소통 이어가
상태바
권칠승 장관, 전북 방문...현장 소통 이어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6.0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1박2일 동안 전북지역 현장을 둘러보며 착한임대인과 백년가게, 강소기업100, 자상한기업, 기계공고 등 주요 정책을 총점검했다. 

권 장관은 첫날인 1일 오후,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에 위치한 ‘확장형 공동활용 화상회의실’ 개소식에 참여했다. 

개소식에서 권 장관은 “전북 확장형 화상회의실 개소를 통해 지역기업들에게 온라인 비즈니스를 위한 기반이 마련됐으며 앞으로 기업들이 시공간 제약을 넘어 경제활동이 가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뒤이어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으로 이동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권 장관은 정책 집행의 최접점에 있는 지방청의 역할을 강조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2일에는 전북대상점가에서 ‘착한 임대인’들과 만났다. 

권 장관은 “전주에서 시작된 착한임대인 운동이 전국으로 확산됐다”고 감사의 인사를 표하고, “앞으로도 민간에서의 자발적 운동이 지속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권 장관은 전북대 상점가 내의 스마트상점을 방문해 소상공인의 디지털화 현장을 점검한 후, ‘백년가게’인 ‘한일관’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과 오찬을 가지면서 전북지역 중소·소상공인 지원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이어진 일정에서 권 장관은 상생협력을 실천 중인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에 선정된 ㈜비나텍(전주)을 방문해 성과공유 등 직원과의 상생을 실천하는 기업의 노력을 격려했다.

이어 익산으로 이동해 ‘역전 할머니 맥주’ 본사를 방문하고, 대표 및 가맹점주와의 간담회를 통해 상생협력을 위한 현장 의견을 경청했다. 

권 장관은 ”그동안 프랜차이즈 산업은 상생협력보다는 불공정 개선에 초점이 맞춰졌다“면서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자발적 상생협력을 통해 함께 성장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