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2 10:04 (월)
김승수 전주시장,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수상
상태바
김승수 전주시장,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수상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1.06.0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제3회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시상식’
선미촌 참여와 협력 등 거버넌스 성공 사례
김승수 시장이 지난 2019년 3월 26일 전주 동서학동 산성천 일대에서 열린 천만그루 정원도시 조성 및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

김승수 전주시장이 성매매집결지 선미촌을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며 민관협력을 이끌어낸 공로로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을 수상했다. 

2일 김 시장은 서울여성플라자 1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1 제3회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시상식’에서 지방자치단체장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등이 후원한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은 참여와 파트너십 등 정치역량을 발휘한 자치단체장에 수여된다.

전주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추진 등 시민들과의 꾸준한 소통과 참여를 이끌어온 김 시장을 올해의 대상으로 선정했다. 김 시장은 지역 혁신을 연구하는 전문기관으로부터 민관 협력 거버넌스를 통해 지방자치 발전에 혁신적으로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선미촌을 무대로 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는 지자체의 적극적인 주도로 민관 협력을 이끌어낸 대표적인 거버넌스 성공사례로 꼽힌다. 도심한복판에 자리한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은 문화와 예술을 통해 재생하고 성매매여성들의 자립을 지원하면서 점진적으로 폐쇄됐다. 

사업 시작 당시 49곳의 성매매업소와 88명의 종사자가 있던 것이 현재는 4개소, 5명에 불과할 만큼 대폭 줄었다. 이 과정에서 김 시장은 시민단체와 유관기관, 지역주민, 중간지원조직,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전주선미촌정비민관협의회’를 통해 갈등을 최소화했다.

지난 2015년부터는 집결지 내 건물들을 하나씩 임대·매입해 현장시청을 세워 소통을 강화했으며, △물결서사(예술책방) △뜻밖의 미술관(예술작품 전시관) △노송늬우스박물관(마을사박물관) 등 문화예술 공간을 조성했다. 

또 지난 2019년에는 국내 소통협력공간 1호인 ‘성평등전주’가 들어서 선미촌의 역사를 담은 상설 기록전시관과 여성인권 및 성평등 실현 장소로 활용되고 있으며, 폐자원을 가치 있는 상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전진기지인 ‘새활용센터 다시봄’이 구축돼 활기를 찾고 있다. 

김 시장은 “선미촌 변화의 힘은 시민단체, 여성단체, 행정, 유관기관 등이 모여 ‘인권과 도시의 흔적’이라는 두 가지 관점을 놓치지 않고 인내심 있게 끌고온 데 있다”면서 “협력을 통한 사회적 연대를 통해 앞으로 선미촌을 ‘인권과 평화의 숲’으로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