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2 10:04 (월)
국주영은전북도의원, 전북도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촉구
상태바
국주영은전북도의원, 전북도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촉구
  • 이대기 기자
  • 승인 2021.06.0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지난해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율 0.2% 그쳐 법정기준 미달 질타

전북도의회 국주영은의원(전주9)은 5월 제 381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를 독려하고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도록 전북도에 촉구했다.

국주영은의원은“지난해 전북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비율은 0.23%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7위로 최하위였고 최상위의 제주도에 (1.17%)비하면 약 20% 수준이고 도내 14개 시·군 평균 구매비율(0.67%)에 비해도 약 30% 수준 밖에 되지 않는다”며 구매를 촉구했다. 

또 국 의원은“장애인 복지의 핵심은 단순지원이 아닌 자활·자립할 수 있는 구조구축을 통한 생산적 복지시스템의 구현이다”며“이를 위해 정부도 2008년부터‘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을 시행하고 각 공공기관마다 연간 물품구매액 중 1%이상을 중증장애인 생산품으로 우선 구매토록 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최근 3년간 전북도의 성적은 2018년 0.3%, 2019년 0.4%로 법정기준에 한참 밑돌지만 지난해는 이마저도 감소해 전년에 비해 반토막 수준인 0.23%에 그쳐 전국 및 도내에서 최하권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이에 국주영은 의원은“실적이 우수한 지자체를 벤치마킹해 구매촉진책을 마련하고 전북도의 모든 실국의 구매율 성과지표를 계속 모니터링하며 장애인 생산제품의 품목확대와 품질을 높이는 기술지도와 장애인제품 설명회 등을 통해 구매를 활성화해야한다”고 제안했다.
이대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