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8 16:25 (수)
전주시, 전북도와 청년 정책 ‘엇박자’
상태바
전주시, 전북도와 청년 정책 ‘엇박자’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5.31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취업 절벽의 현실 외면한 전주시
노인일자리 성격의 기피 업무에 몰려든 청년층 나몰라라
전주시 76명 모집에 청년층 40명 지원, 선발은 단 7명에 그쳐
전주시청 이미지

 

정부와 전북도가 추진하는 '자원관리도우미' 사업이 자치단체의 적극성 부족으로 취업난에 허덕이는 청년층 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28일 전북도에 따르면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음식, 택배 등 배달 이용이 증가하면서 1회용품 사용 역시 폭증해 투명페트병 자원 재활용을 위한 선별 및 홍보 인력 총1254명을 선발했다.

이번 사업은 흔치 않은 정부 보조금 90%의 인건비 지원사업으로 장애인이나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하는 환경부 사업이다. 

자원관리도우미 채용 사업에서 전북도의 전국 최고 인원 배정 성과가 알려진 후 도청 해당 부서에는 도내 청년층의 문의가 쇄도했고 이를 근거로 도는 시군에 청년층 우선 선발 가이드라인을 추가 제시했다. 

이번 사업은 시·군이 신청한 수에 따라 일자리가 창출된 사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신청한 남원시는 255명을 배정받았다. 임실군은 191명으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임실군은 청년층 우선 선발을 목적으로 공고를 냈으나, 군단위 청년층 부재로 지원자가 부족해 재공고를 내는 등 청년층 선발에 주력했다.

반면 청년층이 가장 많은 전주시는 청년층 우선 선발에 비중을 두지 않았다. 당초 도내 시군 중 규모가 가장 큰 전주시가 선발인원을 76명밖에 신청하지 않은 점은 수요 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선발인원 76명은 남원시 255명의 3분의 1도 안 되는 수치다. 

전주시의 지원자는 322명으로 4.2대 1을 넘는 경쟁률을 보였다. 군산시의 경우 170명 선발에 387명 지원으로 2.2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것과 비교하면 전주시의 경쟁률은 2배 가까이 높다. 

전주시 청년층 지원자는 총 40명이었으나 수요 파악 부족으로 인한 높은 경쟁률과 맞물려 최종 선발은 7명에 그쳤다. 

군산시 청년층 지원자 59명 중 24명이 선발된 것과 비교하면 전주시 청년층의 경쟁률은 군산시의 2배가 넘어 더욱 극명하게 대조되는 부분이다.

또한 도는 청년층의 원활한 지원을 위해 근무시간대와 급여 지급기준 등을 청년층의 편의에 맞춰 운영하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시간대를 조정한 타시·군과 달리 전주시는 공무원 근무시간에 맞춘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만 정했다.

청년층을 우선 선발할 경우 청년층의 편의에 맞춰 운영해야하는 것에 부담을 가진 것으로 보이는 전주시는 운영시간 조정도, 청년층 우선 선발도 하지 않았다.

전주시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도 좋지만 관리가 안되면 더 문제될 것"이라고 밝혀 청년층의 일자리 창출보다는 관리문제에 관심을 더 기울였다.

이번 채용에서 전주시는 청년 취업 절벽의 현실을 외면한 결과를 내놓았으며, 선발인원의 절반이 넘는 청년층 지원을 보면서도 현실적인 대응을 하지 않아 지원 청년층에 큰 상실감을 안겼다.

한편 환경부와 광역자치단체가 주관한 이번 자원관리도우미 사업은 6개월 단기 일자리를 제공하는 자치단체가 직접 채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