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7 23:02 (월)
고향에 금메달 선물한 양궁 유망주 오수중 김다희
상태바
고향에 금메달 선물한 양궁 유망주 오수중 김다희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5.3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랑기 제42회 전국시도대항양궁대회 겸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열린 임실 전북국제양궁장.

여자 중등부 단체전 결승전에서 우승을 확정짓자 전북 선발팀 선수들과 지도자들은 환호했다.

반면 승리의 기쁨을 표현한 다른 선수들과 달리 전북 선발팀의 멤버였던 김다희(오수중 3년)는 옅은 미소만 짓고 담담했다.   

이 대회 여자 중등부에 출전한 다희는 고향에서 열리는 경기이자 자신의 마지막 소년체전인만큼 그 어느때보다 부담이 컸다.

개인종합 6위의 기록으로 개인전 경기를 끝낸 다희는 마지막으로 전북 선발팀의 일원으로 단체전 경기에 나섰다.

남가형(전북체중), 유슬하(솔빛중)과 호흡을 맞춘 다희는 예선 경기부터 뛰어난 실력을 선보이며 본선까지 승승장구했다.

결승전 경기에서도 제 기량을 뽐내며 고득점을 쏘아 올렸고, 마침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다희로서는 개인 성적의 아쉬움을 단체전 우승으로 달랜 것이다.

다희는 교사의 권유로 오수초등학교 3학년때 양궁에 입문했다.

평소 말수도 적고 표현도 없는 등 다소 소극적인 다희이지만 양궁장(훈련장)에 들어오면 눈빛부터 매서워지는 등 공격적으로 변했다.

체구가 또래보다 작아 체력이 떨어진다는 우려의 시선도 있지만 다희는 높은 집중력과 훈련량으로 신체적 열세를 극복하고 기량을 향상시키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다희는 지난해 열린 화랑기 제41회 전국시도대항 양궁대회에서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최근까지 각종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또한 다희는 모범생으로도 알려져 있는 데 운동뿐만 아니라 학업 성적도 우수하다.

오수중 양궁부 정인영 코치는 “고향에서 열리는 큰 대회라 긴장도 많이하고 부담감도 컸을텐데 최선을 다해줘 고맙다”며 “마인드컨트롤이 좋고 실전에 강한 다희는 한국 여자 양궁을 이끌 유망주이다”고 평했다.

이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해주는 학교와 임실군에도 감사를 전한다”며 “양궁 명문학교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
  • ㈜이트로디앤씨(회장 박용수), "친환경부문" 제10회 글로벌 브랜드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