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03:38 (금)
빈집에 새 생명을! 전북도, 빈집 정비 프로젝트 확대한다
상태바
빈집에 새 생명을! 전북도, 빈집 정비 프로젝트 확대한다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1.05.1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흉물스럽게 방치된 빈집에 예산을 투입, 도내 정주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지난 14일 도에 따르면 1년 이상 방치된 빈집이 지난해 말 기준 1만5594동이 있으며, 대부분 농촌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최근 가속화되고 있는 고령화 및 도심 공동화, 저출산 및 인구 유출로 인한 시대적 배경과 맞물려 늘어가고 있는 빈집에 대한 정비사업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고 올 한해 6개 사업, 총 1814동의 빈집을 대상으로 다양한 시책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비주거용 빈집정비 사업'을 통해 농어촌 지역의 방치된 폐창고부터 근생시설 등 비주거용 빈집 300여동에 대해서도 철거를 지원해 농어촌 지역의 주거경관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희망하우스 빈집재생 프로젝트(72동, 14억원)와 도심빈집정비 주민공간조성사업(42동, 7억원) 등도 차질없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노형수 도 주택건축과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시각의 접근방법을 통해 빈집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사람이 떠나간 빈집으로 활력을 잃은 도시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어 살맛나는 지역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