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9:43 (금)
박선전 의원, 인덕마을 집단거주지 양성화 촉구
상태바
박선전 의원, 인덕마을 집단거주지 양성화 촉구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1.05.1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토지 14,887㎡, 43가구 모여 집과 일부는 밭으로 이용
-국유재산법 관리 주민들을 상대로 하는 수의매각 불가
-석면 노출된 가구 43가구중 17가구 달해
전주시의회 박선전 의원.

전북대학교 병원 인근 인덕마을 주민들의 현 주거형태 문제가 수면 위에 올랐다.

전주시의회 박선전 의원은 12일 제38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인덕마을은 국유재산법으로 관리되다 보니 현 인덕마을 주민들을 상대로 하는 수의매각은 불가하다”며 “전주시 인덕마을 토지를 해지, 변경하고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른 공공개발을 통해 현 주민들에게 매각될 수 있도록 적극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당 마을은 지난 2015년 전북대학교에서 기재부 산하 한국자산공사로 관리가 이관됐다.

전체 토지는 1만4,887㎡, 그 중 42세대가 사는 주택부지가 8,825㎡이고 나머지 6천제곱미터는 도로와 텃밭으로 이용되고 있다.

주택점유자 33가구는 캠코와 대부계약을 맺고 사용 중이며, 나머지 9가구는 대부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변상금을 부과받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43가구 110여명의 주민 중 상당수는 연탄불에 의지하는 등 난민촌이 됐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여기에 집수리나 증개축이 불가능해 석면에 노출된 가구도 43가구중 17가구에 달하는가 하면, 마을 사람들이 공동수도 3곳에 의지하며 살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