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2 06:39 (토)
무주에서 공예(工藝)의 숨결을 느끼다
상태바
무주에서 공예(工藝)의 숨결을 느끼다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1.05.11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북미술관 특별전(~5.30.) 마련

무주최북미술관이 특별전 “공예(工藝)의 숨결”을 마련했다.

오는 30일(일)까지 열리는 전시회는 무주전통공예 공방 입주 작가 7명의 작품들을 전시하는 자리로, △보석화 공방의 김기철 화백(한국화 명인)의 석채화를 비롯해 △진묵도예의 김상곤 작가(우수기술숙련자), △지평요도예의 남상수 작가, △다현재의 박선율 작가, △화강도예의 윤숙 작가(도예가, 설치조각가)의 도예작품, 그리고 △오산공방 소순수 작가(충북명인), △동곡 국악기 허희철 작가(무형문화제 제19호 악기장 이수자)의 국악기 작품 등 30여 점이 전시된다. 

김기철 화백은 최북을 비롯한 유관순, 안창호 등 위인들의 모습을 천연 돌가루로 정교하게 표현해 탄성을 유발하고 있으며 김상곤 작가의 ‘금태진사다완’, ‘진사요변대병’등은 부드럽게 이어지는 곡선미와 오묘하게 느껴지는 색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남상수 작가의 ‘차반’, ‘분청지통’, ‘재유각호’ 등은 자연미와 질감을 살린 색감과 형태가 매력적이다. 다양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박선율 작가의 작품들은 재질을 가늠하기 힘든 색채 표현이 신선하다. 윤숙 작가의 ‘그리움’, ‘2월의 나무’ 등의 작품에서 보이는 절제미는 보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하게 만든다. 

소순수 명인의 ‘교방고’, ‘좌고’, ‘대형장구’, 허희철 작가의 ‘산조아쟁’, ‘거문고’, ‘산조가야금’ 등의 국악기들은 그 소리가 궁금하리만큼 전통 기법으로 정교하게 제작돼 눈길을 끈다. 

무주최북미술관 양정은 학예사는 “무주에 둥지를 틀고 작품 활동을 하시는 작가들인 만큼 이번 전시회에 특별한 공을 들였다”라며 “자연이 아름다운 무주와 어우러진 공예의 숨결을 느껴보시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무주군에 따르면 최북미술관 특별전 “공예(工藝)의 숨결”은 2층 기획전시실에서 무료로 관람(09:00~18:00 / 입장은 17:30까지 / 월요일 휴관)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무주군은 전시실 내 수시 소독과 환기를 진행하고 있으며 입장 시 발열 및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출입자 명부 작성, 관람 시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 2012년 전통산업 발전을 도모할 목적으로 연면적 3,267㎡규모(지상 2층 / 숙소 포함 8개 공방)의 무주전통공예 공방을 마련해 입주 작가들을 지원해 오고 있다. 그간 6명의 작가들이 이곳을 거쳐 갔으며 현재 7명이 입주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정세균과 노무현, 5.18 민주화운동의 시대정신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순창 출신 노형욱 국토부 장관, 도내 환영 분위기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