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5 00:27 (화)
익산시 도시관리공단 타당성 확보 ‘설립 탄력’
상태바
익산시 도시관리공단 타당성 확보 ‘설립 탄력’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05.1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추진 중인 도시관리공단이 재정 절감 효과 등을 인정받으면서 설립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도시관리공단이 설립되면 공공시설물의 전문적인 관리로 비용 절감은 물론 서비스 향상, 양질의 일자리 제공까지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

시는 도시관리공단 설립 타당성을 검토한 결과 공단 설립 후 5년간 785백만원(연간 157백만원)의 지방재정을 절감할 수 있어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해 5월부터 7개월여 동안 시가 제안한 13개 사업을 행안부 지정 법정 기관인 지방공기업평가원에서 사업의 적합성, 경상수지 개선 효과 등을 검토한 결과이다.

세부 사업별로 살펴보면, 체육분야 5(국민생활관, 서부권다목적체육관, 배산실내체육관, 익산문화체육센터, 종합운동장), 도시교통 분야 3(공영주차장, 쓰레기봉투 판매 및 음식물 용기·칩 판매, 현수막게시대) 8개 사업은 추진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됐다.

일부 체육시설(함열스포츠센터, 웅포문화체육관, 금마축구공원)과 번호판제작소, 웅포캠핑장은 법적 요건과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하지 못해 대상 사업에서 제외됐다.

다만 지방공기업평가원은 일부 제외된 체육시설은 공공성 확보와 체육시설의 통합관리 필요성에 의거 설립 후 공단 대행 사업으로 권고했다.

익산시는 앞으로 공단 설립 실무추진단을 구성하고, 공청회를 통한 시민의견 수렴, 전라북도 2차 협의, 설립심의위원회, 조례 제정, 임원과 직원 채용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2022년부터 공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도시관리공단은 시민들이 공공시설 이용 시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경영평가를 통한 효율적 경영으로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절감되는 비용은 시민 서비스 개선에 재투자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공공시설물들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이를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관리 운영 방안을 모색해야 되는 시점이 됐다공단 설립 절차와 기준을 엄격히 준수하고 우수 인력 확보를 통해 조직이 안정적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준비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