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9:43 (금)
단기 공공일자리 청년층 문의 쇄도
상태바
단기 공공일자리 청년층 문의 쇄도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5.09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관리도우미 채용 관심도 높아
6개월 간 투명패트병 선별, 홍보 등에 투입
취업절벽 속 노인 일자리 인식 무색
시간대 탄력운영 등 추진 고민해야

해법없는 청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공일자리를 활용해야 한다는 주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투명 페트병 분리 홍보 등의 공공일자리에 청년층 문의 전화가 쇄도해 취업절벽을 방증했다.

7일 전북도 관계자는 “국비 지원 6개월 단기 일자리인 ‘자원관리도우미’에 대한 청년층의 문의 전화가 콜센터 수준으로 쇄도했다”며 “공공일자리 치고는 보수가 많다는 점에 청년층의 관심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도는 문의 전화 내용의 대부분이 보수에 관한 것과 힘든 일인지를 묻는 업무 강도에 대한 문의가 주를 이뤘다고 밝혔다.

청년들은 210만 원이라는 높은 보수에 가장 관심이 많았다. 특히 도가 밝힌 보수 210만 원이 세금을 뺀 금액인지 아닌지에 대해서 관심이 높았는데, 실수령액이 210만 원일 경우 청년층의 지원은 예상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기성세대들은 청년층이 노인일자리 개념인 공공일자리에 관심을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하지만 청년층은 언론 보도가 나가자마자 높은 관심을 보였고, 청년층 우선 선발 정책을 통해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청년들을 구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뿐 만 아니라 이들은 시간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편의 제공을 하는데 지자체가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도는 청년층의 요구를 수용하기 위해 지자체 관계자들과 회의를 통해 탄력 운영 방법을 찾겠다는 방침이다.

자원관리도우미에 대한 청년층의 이같은 관심은 정부나 지자체가 추진해 안정적이고 6개월이 고정돼 계획을 세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또 카페 등의 시간제 일이 스트레스가 많은 반면 상대적으로 스트레스가 적을 것이라는 점에 매력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청년층 취업절벽 전북에서 노인 일자리로만 알려진 일에 청년층이 관심을 보이면서 청년층 일자리에 대한 지자체의 고심과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자원관리도우미는 지난해 말부터 공동주택에 한해 투명페트병을 따로 분리해야 한다는 법규에 의해 도입된 일자리 정책의 하나다.

올 12월 25일부터는 단독주택의 경우도 적용돼 제도 정착을 위한 홍보·계도 등의 인원이 대거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본지는 지난 4월 초 환경부 공공일자리 정책인 자원관리도우미 전국 인원 배정 결정을 앞 둔 시점에서 상대적으로 낙후된 전북에 대한 공공일자리 인원 배정을 늘려야 한다는 보도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공공일자리에 대한 청년층의 관심을 알렸다.

전북도도 1명의 인원이라도 더 확보키 위해 정부 청사를 여러 번 방문해 전국 규모 8042명 중 1254명의 일자리를 확보해 15.6%로 전국 최다 일자리를 확보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