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6 09:27 (수)
새마을금고, 국내 최초 우간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 획득
상태바
새마을금고, 국내 최초 우간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 획득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5.09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금고, 우간다 정부로부터 영구 법인설립 인가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새마을금고가 우간다 정부로부터 영구 법인설립 인가를 취득(5월 4일)했다고 7일 밝혔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는 새마을금고가 우간다에서 정식금융기관의 영구적 지위를 획득했다는 의미로 우간다에 설립, 운영 중인 새마을금고가 지속 가능한 금융모델임을 우간다 정부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다.

우간다 협동조합법에 의거 영구 법인설립 인가를 취득한 새마을금고는 금융자립도(OSS) 지표또한 100%를 초과하고 있으며, 900%를 초과한 곳도 있을만큼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금융자립도 (OSS)는 금융기관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지표로 새마을금고가 외부지원 없이 매년말 잉여금(Surplus)으로 회원 배당금 제공 및 적립금을 축적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우간다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770달러로 세계 170위의 극빈국이다. 이러한 우간다에서 만들어낸 새마을금고의 성공적인 정착은 행정안전부,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및 주 우간다 대사관의 협력과 지원으로 이뤄낸 큰 성과다.

2018년 10월, 우간다 농촌지역 마을주민 30명에서 시작한 새마을금고는 현재 금융에서 소외되었던 5,000명의 회원들에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빈곤감소와 지역사회개발에 일등 공신으로 활약하고 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우간다에서 새마을금고가 뿌린 희망의 씨앗으로 농촌지역 주민들의 꿈이 실현되도록 돕고 있다”며 우간다 새마을금고의 성공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