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9:43 (금)
김윤덕 의원, 총리후보‘인청’에서 광역교통 대도시권“전주,전북”포함 촉구
상태바
김윤덕 의원, 총리후보‘인청’에서 광역교통 대도시권“전주,전북”포함 촉구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5.09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시가 없다는 이유로 전북이 차별받는 일은 없어야

국회 김윤덕 의원(전주 갑, 국토위)은 6일, 김부겸 국무총리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전주권의 교통체증을 해소하고, 전북의 광역교통망을 확충하기 위해‘대도시권 광역교통망’대상 범위를 재검토 할 것을 요구했다.

현행법은 대도시권을 특별시‧광역시 및 그 도시와 같은 교통생활권에 있는 지역으로 규정하고 있어, 광역시가 없는 전주와 전북은 대도시권광역교통망에 포함되지 않아 대도시권광역교통망 구축 사업 예산 총 127조 1,192억 원에서 단 한 푼의 예산도 받지 못했다.

김 의원은 김부겸 후보자에게“전주시와 인접도시간 통행량이 결코 작은 수치가 아니며, 대도시권에 대한 획일적인 구분으로 전북도민들이 겪고 있는 현실적 어려움이 외면돼서는 안 된다”며, “광역교통 대상에 대한 의미 재정립을 통해 지금이라도 수도권 플랫폼과 경쟁할 수 있는 ‘지역 권역별 메가시티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야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김부겸 총리후보자는“국가 전체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토대 마련을 위해 국가균형발전을 잘 챙겨나가겠다”고 답했다.

김윤덕 의원은 지난 해 7월,「대도시권 광역교통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이 법안은 대도시권의 선정 범위에 “전주, 청주, 강원 등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및 생활인구가 100만 명이 넘는 대도시와 그와 같은 교통생활권에 있는 지역”을 추가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예타제도의 전면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1999년 처음 예타제도가 도입될 당시 국가예산은 84조원 수준이었다”며, “현재 558조 규모에 맞춰 예타제도를 전면 개선해 예비타당성 대상 기준을 500억에서 1,000억으로 상향해야 하고, 이번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과 제2차 고속도로 5개년 계획에도 이를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부겸 총리후보자는“현행 예타제도로만 따지면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 유리하게 나올 수 밖에 없다”며“제도개선 방안을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