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9:43 (금)
백제왕도 익산,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백제왕도 익산,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 운영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05.0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힐링과 추억을 선사하기 지역의 문화유산을 활용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이달부터 백제역사유적지구 3곳에서문화재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문화재청 공모에 선정돼 추진되는 사업으로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인 미륵사지왕궁리유적’, 옛 선조의 배움터인 함열향교일원에서 진행된다.

세계유산 미륵사지·왕궁리유적에서는 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 백제왕궁 달빛공연·천년별밤캠프, 4차 산업과 문화유산과의 만남 등 4가지 세부 프로그램이 운영된다.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는 시민의 역사 인식을 높이고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8일부터 매주 토요일 국립익산박물관 야외공연장에서 클래식과 국악 등의 공연을 진행한다.

백제왕궁 달빛공연은 한국‘4대 고도(古都)’의 위엄을 보여주는 백제왕궁의 고즈넉한 멋과 함께 다양하고 아름다운 선율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은 왕궁리유적에서 오는 8일부터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시작된다.

백제왕궁 천년별밤캠프는 왕궁리유적의 역사적 의미를 이해하기 위해 서동이 무왕이 되기까지 겪었을 다양한 고난극복의 이야기를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이다.

해당 캠프는 7일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11시까지 진행되며 5~6개의 미션수행 활동을 통해 지역 문화재를 재미있고 새롭게 배울 수 있다.

‘4차 산업과 문화유산과의 만남은 미륵사지와 왕궁리유적을 4차 산업혁명으로 다시 조명해볼 수 있는 체험 활동이다. 과거의 문화유산과 3D프린팅·펜 등의 첨단기술을 접목시켜 아이들이 보다 쉽고 재미있게 문화재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함열향교 일원에서는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이 운영된다.

이밖에도 하반기에는문화재 야행(7)’,‘세계유산축전(8월중)’,‘미륵사지 미디어아트쇼(가재/8)’, ‘백제왕궁 소원등 날리기(9)’ 등의 행사들이 개최된다.

시 관계자는이번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도시 익산의 인식 확대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안전한 문화유산 관람과 체험을 위해 코로나19 예방과 차단 활동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