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6 09:27 (수)
김윤덕 의원,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청’에서‘전직 대통령 사면’언급
상태바
김윤덕 의원,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청’에서‘전직 대통령 사면’언급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5.06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공감대 없이 사면 진행되서는 안돼

국회 김윤덕 의원(전주 갑, 국토위)은 6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전직 대통령의 사면은 시기상조이며, 국민의 공감대 없이 진행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김부겸 총리 후보자는“사면은 대통령의 권한, 국민적 공감대도 중요하지만 여러 국가적 상황을 고려해 판단하실 일”이라며 “삼성 이재용 부회장 등 경제계 사면에 대해서는 경제계와 만나 의견을 수렴한 뒤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이 인사청문회에서“정치권 내 야당의 요구로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며, “일부가 정치적인 탄압이라 주장하지만, 이미 수사와 재판을 통해 범죄행위가 드러났고, 그 유형도 뇌물 등의 개인 범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현존하는 사면제도의 본질은 과거의 판단이 잘못되었거나, 당사자가 진심으로 반성한다는 것을 전제로 대통령께서 결단해야 한다”며, “논의는 할 수 있으나, 진실규명과 당사자들의 확실한 반성과 선처가 없는 상태에서 사면을 논하는 것은 불가하다”고 강조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