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20 00:55 (일)
전주시, 생계 위기 미얀마 유학생 일자리 지원
상태바
전주시, 생계 위기 미얀마 유학생 일자리 지원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1.05.0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31일까지 미얀마 유학생 13명에 코로나19 생활방역 희망근로 지원

전주시는 미얀마 현지 은행의 외화 송금 제한 등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 유학생 13명에게 코로나19 생활방역 희망근로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오는 7월 31일까지 성적과 어학 능력 등 국내 취업 자격 조건에 부합하는 미얀마 유학생 13명을 대상으로 희망근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미얀마 국내 정세 악화에 따른 외화 송금 제한 등으로 학업 지속과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미얀마 유학생들을 돕기 위한 조치다. 

미얀마 유학생들은 도서관과 한옥마을 등 공공시설에 배치돼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독려하는 등 생활방역 업무를 맡게 된다. 

학업 시간을 감안해 주말을 이용해 1일 6시간씩 근무하게 된다. 임금은 시급 8720원(2021년 최저시급)과 부대경비 5000원, 공휴일 유급수당이 지급된다.

시는 미얀마인 거점공간과 티셔츠 판매 장소 등도 지원하는 한편, 미얀마 현지상황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전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내 일부 공간을 제공했다.

미얀마 민주화지지 전주연대가 오는 21일 여는 미얀마 전통 음식 판매 바자회 장소로 시청 앞 노송광장을 제공하는 한편 시·구청과 한옥마을, 동물원 등에서도 티셔츠를 판매할 수 있도록 장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최근 미얀마 민주화지지 전주연대에 전주시청 공무원들이 모금한 1780만1004원을 후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미얀마에 하루빨리 민주주의의 봄이 다시 찾아오길 바란다”면서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미얀마의 상황에 더 뜨거운 지지와 연대가 필요한 만큼 바자회, 티셔츠 구매 등 작은 행동이라도 꼭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
  • 정세균 전 총리, 이기흥·유승민 IOC 위원 면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