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9:43 (금)
농어촌공사 전북본부, 농지연금으로 농업인 노후설계 돕는다
상태바
농어촌공사 전북본부, 농지연금으로 농업인 노후설계 돕는다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5.0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65세이상 농업인 노후생활 농지연금 받고, 담보농지 경작 추가 소득 가능

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본부장 양정희)는 농업인의 노후생활 개선에 기여하고자 올해 96억원의 농지연금 사업비를 지원 중이라고 6일 밝혔다. 공사는 작년까지 1600농가에 360억원을 지원했다.

농지연금사업이란, 만 65세 이상 고령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를 담보로 노후생활안정자금을 매월 연금형식으로 지급받는 제도이다. 실제 영농중인 전·답·과수원을 소유한 5년 이상의 영농 경력이 있는 농업인이 대상이며, 농지연금에 가입하면 부부 모두 평생 노후가 보장되고 6억원 이하 농지재산세가 전액 감면된다. 

예를 들어, 74세 농업인이 공시지가 2억원의 농지를 담보로 농지연금 종신정액형에 가입하면 매월 96만원의 연금을 수령할 수 있으며, 담보농지를 직접 경작하거나 임대하여 추가 소득을 올릴 수도 있다.

최근에는 농업인들의 생활방식이 다양해지면서 본인의 자금 수요에 맞게 다양한 연금상품을 선택하기 때문에 농업인들의 만족도가 높다. 

종신정액형 외에도 가입초기 10년동안은 정액형보다 많이 받고 11년째부터는 더 적게 받는 ‘전후후박형’, 총수령가능액의 30% 이내에서 필요금액을 수시로 인출할 수 있는 ‘일시인출형’, 가입자가 선택한 일정기간(5,10,15년)동안 매월 일정한 금액을 지급받는 ‘기간정액형’, 지급기간 종료시 공사에 소유권 이전을 전제로 더 많은 연금을 받는 ‘경영이양형’ 등 다양한 유형을 선택할 수 있다.

사업비 신청은 해당 시·군 인근지사 농지은행부를 방문하거나 국번 없이 1577-7770에 문의하면 된다. 또한 농지연금포탈 www.fplove.or.kr에 접속하면 본인의 농지연금 수령액도 미리 알 수 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