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16:51 (금)
전북도, 국비 90%지원 단기일자리 전국 최다 확보
상태바
전북도, 국비 90%지원 단기일자리 전국 최다 확보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5.05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관리도우미 1254명 규모 배정
재활용폐기물분리·선별인력채용
만18세이상청년도지원자격부여
전연령고려 작업시간조정 지적도

 

국비 지원 6개월 단기 일자리 자원관리도우미 전북 배정이 전국 최다를 기록하면서 단순 노인일자리 개념보다는 청년층 생계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탄력적으로 운영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4일 전북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1회용품 사용이 크게 증가하고 지난해 말부터 공동주택은 투명 페트병을 따로 분리해야하는 의무 규정이 생겼으며, 올 12월 25일부터는 단독주택에서도 따로 분리해야 한다.

신설된 법규에 따라 전국 규모 8042명 중 전북에 1254명(15.6%)이 배정되면서 전국 최다 채용이 가능해졌다.

국비 90% 지원의 일자리인 만큼 지역 선순환 경제에도 도움이 클 예정이다.

하지만 플라스틱이나 폐비닐 등 재활용 폐기물을 분리, 선별해야 하는 일로 노인일자리 개념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다는 한계가 있다.

전주시의 경우 지난해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500명이 배정돼 이번 채용에서는 76명으로 시단위에서는 가장 적은 수이다.

나머지 군산이 170명, 익산 117명, 남원 255명 등 시·군별 채용 가능 인원이 다르다.

만 18세부터 지원이 가능한 이번 자원관리도우미 채용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줄 수 있는 단기 일자리가 되기 위해서는 운영방식이나 운영 시간을 조정해 청년층도 지원할 수 있는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취업절벽의 전북에서 청년층을 우선적으로 채용해야할 뿐 아니라 청년층이 아르바이트 개념으로 일할 수 있도록 운영 방법이나 시간 등을 조정해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이 일자리 개념으로 다가갈 수 있는 운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따라서 5월 중에 각 시군단위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될 모집 안내에서부터 청년층과 연계 가능할 수 있도록 시·군단위 차원의 조정이 요구되고 있다.  

전주 덕진구에 사는 대학생 김 모(25)씨는 “낮보다 밤에 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남보기 안 좋고 힘든 일이라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정부가 내놓은 선발기준은 18세 이상의 근로 능력이 있는 사람으로 해당 시·군에 거주(주민등록)하는 신원이 확실하고 근면성실한 지역주민이다. 또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에게는 우선선발 가점이 부여된다.

도 관계자는 "급여는 월 210만 원 정도이며, 국비 90% 지원의 일자리가 드문 만큼 한 명이라도 더 채용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며 "올 12월까지 일할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시·군에서는 빨리 채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3일 중앙부처에 이미 보조금 교부신청을 해놓은 상태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