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8 11:18 (토)
강풍주의 힘없이 무너진 공사현장 가림막
상태바
강풍주의 힘없이 무너진 공사현장 가림막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5.0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4일 오후 부안 터미널 주변건물 공사현장에서 철거용 가림막(분진막)이 돌풍에 쓰러지는 사고가 있었다.

4일 오후 부안 터미널 주변건물 공사현장에서 철거용 가림막(분진막)이 돌풍에 쓰러지는 사고가 있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변에 정차해있던 차량들이 넘어진 파이프에 파손되었다.

당시 부안지역은 초속 8m안팎의 바람이 불었다.

인근 주민들은 "높이 5M도 되지 않는 가림막이 이정도 바람에 넘어졌다며 불안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8월 분양, 삼성동 ‘위레벤646’… 도시형생활주택에 한강 조망권까지 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