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4 21:21 (월)
강풍주의 힘없이 무너진 공사현장 가림막
상태바
강풍주의 힘없이 무너진 공사현장 가림막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5.0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4일 오후 부안 터미널 주변건물 공사현장에서 철거용 가림막(분진막)이 돌풍에 쓰러지는 사고가 있었다.

4일 오후 부안 터미널 주변건물 공사현장에서 철거용 가림막(분진막)이 돌풍에 쓰러지는 사고가 있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변에 정차해있던 차량들이 넘어진 파이프에 파손되었다.

당시 부안지역은 초속 8m안팎의 바람이 불었다.

인근 주민들은 "높이 5M도 되지 않는 가림막이 이정도 바람에 넘어졌다며 불안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