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5 00:27 (화)
이명연 전북도의원,“학생 밀집도 최소화 적정 기준 변경 촉구”
상태바
이명연 전북도의원,“학생 밀집도 최소화 적정 기준 변경 촉구”
  • 이대기 기자
  • 승인 2021.05.0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화된 학생 체격 사회변화 반영한 공간조성 열린 행정 주문

전북도의회 이명연의원(전주11)은 최근 제380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해 사회환경의 변화를 민감하게 반영해 학생 밀집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학교 공간에 대한 기준을 변경할 것을 촉구 했다. 

이 의원은“우리는 지금껏 경험해 보지 못했던 코로나19와 같은 전 세계적 전염병으로 인해 일상의 많은 부분에서 변화를 겪고 있고 이러한 변화에 가장 민감하게 대응해야 하는 곳이 학교 현장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사회변화와 현장의 목소리가 제때,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도교육청의 행정이 과연 교육부가 제시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를 구현해 나갈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며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이 의원은“도교육청이 우리 아이들을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인재로 키우고 현재 교육부가 추진하는 정책에 공감해 진정한 교육혁신을 추구한다면 기준변경 전이라도 변화된 학생들의 체격과 사회 환경에 맞게 학교 실내공간을 구성할 수 있도록 열린 행정을 펼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대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