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7 18:27 (월)
전북연, 제1차 전북 성평등 포럼 개최
상태바
전북연, 제1차 전북 성평등 포럼 개최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1.05.0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장기화가 불러온 노인 돌봄 공백 문제와 그 문제의 중심에 선 여성의 돌봄노동에 관한 심도있는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

전북연구원 여성정책연구소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와 젠더위기: 노인돌봄 현안과 대응'을 주제로 제1차 전북 성 평등 포럼을 온라인 비대면 (ZOOM) 방식으로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노인 돌봄 공백과 사각지대 심화, 여성과 가족 중심의 돌봄노동 부담 급증 등 현행 노인돌봄 체계의 실태를 파악했다.

또한 선제적 대응을 위한 돌봄체계의 재편성, 돌봄환경 개선 및 함께 돌봄을 위한 지역사회 협력방안 등을 여성주의 시각에서 살펴봤다.

발제자로 나선 이삼식 고령사회연구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노인시설 운영 중단, 재가급여 중단 등 복지 서비스 이용이 불가해져 가족 돌봄에 의존하는 상황이 확대되는 최근 문제점들에 대해 지적했다.

발제 내용에 대해 토론자들은 돌봄노동이 주로 가족과 여성에게 부과되고 있는 현실은 돌봄에 대한 국가와 사회의 책임을 사적 영역과 민간시장, 여성에게 전가한 돌봄체계가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돌봄의 시간, 장소, 비용을 사회와 가족이 함께 분담하는 방식으로 돌봄체계를 재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수인 여성정책연구소장은 "코로나 이후의 돌봄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돌봄의 정의를 새롭게 해야 하고, 사회를 어떻게 돌봄관계로 재조직화 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