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3 12:52 (일)
순창군, 문화공연 11일부터 재개
상태바
순창군, 문화공연 11일부터 재개
  • 손충호 기자
  • 승인 2021.05.0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이 코로나19로 중단된 문화공연을 오는 11일부터 재개하기로 해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군은 오는 11일 향토회관에서 관내 어린이집 원생을 대상으로 아동극 ‘책 먹는 여우’ 공연을 무료로 진행한다. 
 특히 코로나19로 타 지역으로 이동이 어렵고 문화공연 관람이나 뛰어놀 기회가 부족했던 관내 어린이에게 좋은 선물이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관람객은 마스크 착용시에만 입장이 가능하다. 군은 전체 465석인 공연장내 관객간 거리두기를 위해 115석만 사용할 예정으로, 관람객 입장은 선착순으로 진행한다. 
 첫 공연을 장식할 아동극 <책 먹는 여우>는 대한민국 대표 어린이 뮤지컬로 요즘 휴대폰, 유튜브 문화에 익숙해지고 책이나 공연문화와는 거리가 먼 어린이들에게 책을 재미있게 읽는 여우가 주인공이 되어 책과 공연물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줄 예정이다. 
 아울러 군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매월 다양한 공연을 준비할 계획인 가운데 뮤지컬부터 음악극, 버스킹 공연, 아동 연희극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준비했다. 
  오는 20일에는 전주 문화예술단체인 나니레가 창극‘심청, 꽃이 되다’를 선보인다. 아버지 심봉사의 눈을 낫게 하려고 인당수에 빠지는 심청이의 애절한 마음을 창극으로 표현해 가정의 달 효(孝)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6월부터는 채계산 출렁다리와 강천산, 향가유원지 등 순창을 대표하는 관광지에서 버스킹 공연이 열리며, 남성 피아니스트 4인조 앙상블 클라비어와 발레리나, 발레니노 등 댄서 퍼포먼스가 함께하는 문화공연을 향토회관에서 선보인다. 
 이외에도 군은‘사계절 예술축제’,‘나포리 음악다방’, ‘얼쑤마을 수호신 해랑이’, 창작 뮤지컬 ‘설공찬전’ 등 연말까지 다양한 공연을 통해 군민들에게 웃음꽃을 선사할 계획이다. 순창=손충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순창 출신 노형욱 국토부 장관, 도내 환영 분위기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