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9:43 (금)
정읍시, 편의·복지시설 집적화 ‘공공실버주택’ 준공
상태바
정읍시, 편의·복지시설 집적화 ‘공공실버주택’ 준공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4.29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부터 입주…국비 등 151억 투입, 고령 어르신 생활기반 마련

정읍지역 어르신들이 주거와 여가, 건강, 복지 걱정 없이 편안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생활기반이 마련됐다.

시는 고령자의 주거안정과 복지증진을 목적으로 연지동 258-1번지 일원(.시외버스터미널 주차장)에 공공실버주택을 건립했다.

지난 2017년 국토교통부 주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사업비 151억원(국비 107, 시비 44)이 투입된 공공실버주택은 지하 1, 지상 11층에 연면적 7821규모이다.

65세 이상 저소득 고령자의 생활환경을 고려해 세대 내 편의시설과 저층부에 사회복지시설이 설치됐으며, 고령 입주자를 배려해 설계 당시부터 건물 전체 문턱을 없애는 등 실버주택의 기능을 최대한 높였다.

또한 에너지 효율을 높인 설계로 어르신들의 냉난방비 걱정을 줄였고, 고령 어르신들의 건강을 고려해 친환경 건축재를 사용했다.

지하층에는 주차장이 조성됐으며, 1층은 실버복지관, 2층부터 11층까지는 전용면적 26규모의 주택 88세대가 건립됐다.

특히, 지상 1층 복지관은 공동식당과 물리치료실, 문화센터, 취미활동실 등을 한데 모아 어르신들이 다양한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입주는 51일부터 시작되며, 정읍시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만 65세 이상 저소득층 어르신이 대상이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8일 유진섭 시장을 비롯한 도·시의원과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실버주택 준공식을 가졌다.

유진섭 시장은 공공실버주택이 고령사회 저소득 어르신들에게 쾌적한 주거환경과 다양한 지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복합적인 필요를 충족할 수 있는 맞춤형 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