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4대종교 상생의 땅’ 금산면, 치유여행지로 육성
상태바
‘4대종교 상생의 땅’ 금산면, 치유여행지로 육성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4.26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 모악산 일대 종교문화자원 활용
치유순례 프로그램 문체부 공모 선정

 

전북도가 종교문화자원을 활용한 치유여행 공모사업에 선정돼 도내 종교문화 치유 순례 여행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26일 도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2021년 종교문화여행 치유순례 프로그램 지원사업’에 김제시가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종교문화자원을 활용한 치유 여행을 통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들을 위로하고, 치유관광 영역 개척하기 위해 올해 처음 추진됐다.

이번에 선정되는 김제시는 금산면에 소재한 4개 문화재를 연계, 금산사~금산교회~수류성당~증산법종교 본부를 순례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전문가 평가에서 최고의 콘텐츠라는 호평을 받았다.

금산면의 모악산 일대는 다양한 종교문화가 분포돼 종교 간의 상생과 화합의 상징적 공간이다.
도 등은 2억 원의 예산(50:50)을 투입해 이르면 5월부터 종교문화해설사 교육을 통한 해설사도 양성한다.

윤여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종교문화여행 치유순례 프로그램 공모 선정으로 전북의 종교문화의 경쟁력을 확인한 만큼 앞으로 종교문화를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